본문 바로가기

TNF 활동

제3회 태터캠프 후기 1회는 시험기간이라 못 가봐서 잘 모르겠으나, 내 주도로 준비했던, 그러나 썰렁했던 2회 태터캠프와 달리 아주 활기찬 분위기였고, 행사 진행도 거의 1분 오차 범위 내로 딱딱 맞아들어가는 등 아주 매끄러웠다. 한 마디로 성공리에 끝마친 것이다. 태터캠프를 준비하면서 항상 가장 어려운 점은, 정규님이나 재필님도 말씀하시듯 '어떤 사람들이 얼마나' 올지 전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태터툴즈가 뭔지 잘 모르는 극초보자부터 시작해서, 태터툴즈를 어떻게 하면..
제2차 TatterCamp가 열립니다! 태터캠프 공식 블로그의 공지사항을 확인하세요. 이번에는 지방분들도 많이 참여하실 수 있도록 대전에서 열립니다. 다음 번 태터캠프는 7월말 부산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이런저런 준비과정이 늦어져 공지가 많이 늦었지만,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시길 바라고 있겠습니다.
TNF/TNC를 바라보는 시각과 내가 바라보는 TNF/TNC TNF 공식 블로그에 올린 글. 이곳에도 걸어둔다.
Tattertools 1.1 Friends 릴리즈 TNF의 참여가 가장 본격적으로 이루어졌던 Tattertools 1.1 버전이 릴리즈되었다. 사실 내가 원했던 만큼 많은 부분에 기여하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지만, TNF에 참여함으로써 배울 수 있었던 점들도 너무나 많았다. 어떤 한 프로그램이 나오기까지 겪는 버그잡기의 고통, 아주 사소한 것 하나라도 사용자 입장에서는 어떨까 고민하며 새벽 3~4시까지 계속되었던 IRC에서의 토론(그 결과물이 바로 관리자화면의 센터 기능이다 -_-), 다양..
제2회 태터툴즈 오픈하우스 후기 어제 태터툴즈 오픈하우스가 있었다. 이상하게도 TNF 관련 모임이 있을 때마다 가족과의 저녁 약속(아는 분 집들이였는데 이런 식으로 4번째.. -_-)이 겹쳐서 뒷풀이는 못했다. 날씨도 화창하고, 집에서도 1시간 전에 출발해서 10분 전에는 도착해야지 하는 마음에 기쁘게 6800번 버스를 타고 갔는데, 왠걸, 판교 쪽에서 버스 운전기사하고 승용차 운전자하고 시비가 붙어서 승용차 운전자가 자기 차로 차선 2개를 막고는 '배째라' 식으로 버스가 못 가..
Tistory.com 알파테스트 시작! 일단 TNF 주요 활동 멤버를 중심으로 초대권이 발송되었군요. 감사히 받아 써보는 중입니다. 역시 서비스판이라 그런지 바뀐 곳이 꽤 있는 것 같습니다. 스킨은 사람들이 많이 사용했던 것 위주로 기본으로 많이 올려주셨고, 플러그인은 현재 기본 플러그인만 제공되고 있습니다. (서비스용이다보니 안정성 등을 검사하는 절차가 필요하겠지요. 이 부분은 TNF, TNC에서도 계속 논의되어 온 바 있습니다.) 아직 사용하는 사람이 얼마 없어서인지는..